나딘 도리스: Leftie lynch mob won't accept what's best for Brit TV

나딘 도리스: 예상대로, Leftie lynch mobs는 영국 TV에 가장 좋은 것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합니다.

셰일가스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토리당의 요구를 거부하면서 싫어해야 한다 채널 4. 그리고 뉴스 앵커가 'f*** Tories'를 외치는 것이 항상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또는 이란 독재자 아마디네자드의 대체 여왕 연설 또는 폐하의 딥 페이크 방송.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내가 방송국을 파괴하겠다고 말하는 메트로폴리탄 엘리트들을 위해, 채널을 정말 좋아한다고 말하고 싶어요 4.

Bake Off 앞 소파에 웅크리고 저녁을 보냈어, Gogglebox에서 말다툼을 하는 첫 데이트 또는 Jenny와 Lee. 내 아이들은 TFI Friday에서 자랐습니다., 프레이저, 친구와 수정 미로.

채널 4 영국 생활에서 독특하고 중요한 문화적 역할을 합니다..

그것은 급진 좌파 마거릿 대처에 의해 설립된 이래 1982, it has more than fulfilled her aim of stimulating the independent production sector – which has exploded from a £500 million industry in 1995 to £3 billion in 2019.

보수당은 채널을 혐오해야 합니다. 4. 그리고 뉴스 앵커가 '씨발 보수당'을 외치는 것이 항상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또는 이란 독재자 아마디네자드의 대체 여왕 연설 또는 폐하의 딥 페이크 방송.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내가 방송국을 파괴하러 간다고 말하는 대도시 엘리트들을 위해, 나는 내가 채널을 정말 좋아한다고 말하고 싶다. 4, 나딘 도리스 씁니다

보수당은 채널을 혐오해야 합니다. 4. 그리고 뉴스 앵커가 'f*** Tories'를 외치는 것이 항상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또는 이란 독재자 아마디네자드의 대체 여왕 연설 또는 폐하의 딥 페이크 방송.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내가 방송국을 파괴하겠다고 말하는 메트로폴리탄 엘리트들을 위해, 채널을 정말 좋아한다고 말하고 싶어요 4, 나딘 도리스 씁니다

하나, 그녀의 회고록이 밝히듯이, 작업 완료, 대처 부인은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렸습니다. 1988 그 채널 4 팔아야 한다.

방송은 이제 완전히 다른 디지털 세상입니다.. 스트리밍 거인이 현장에 폭발했습니다., Netflix와 같은 거대 기업과 함께, Amazon Prime 및 Disney+, 기존 주문 뒤집기.

기술은 우리가 콘텐츠를 소비하는 방식을 변화시켰습니다. 우리의 시청 습관은 더 이상 TV 채널에 국한되지 않고 보고 싶은 것을 선택하는 세상으로 변했습니다., 언제 어디서 보고 싶은지.

해당 채널을 제안하려면 4 잠재고객 점유율을 위해 새로운 플랫폼과 이미 경쟁하고 있지 않습니다., 재능, 아이디어와 숙련된 직원이 고의적으로 망상.

넷플릭스는 영국 오리지널 제작에 7억 7900만 파운드를 썼다. 2020 – 채널보다 2배 이상 4.

Bake Off 앞 소파에 몸을 웅크리고 저녁을 보냈어 (위), Gogglebox에서 말다툼을 하는 첫 데이트 또는 Jenny와 Lee. 내 아이들은 TFI Friday에서 자랐습니다., 프레이저, 친구와 수정 미로

Bake Off 앞 소파에 웅크리고 저녁을 보냈어 (위), Gogglebox에서 말다툼을 하는 첫 데이트 또는 Jenny와 Lee. 내 아이들은 TFI Friday에서 자랐습니다., 프레이저, 친구와 수정 미로

사실로, 채널 4 decreased the amount it spent on new content by £158 million at a time when it should be investing in new programmes, 기술과 기술.

채널은 틈새 시장이며 국영입니다., 제한적 부조화 그 자체.

그리고 채널 때문에 4 소유, 내보낼 백 카탈로그를 작성할 수 없습니다., 또는 사내 스튜디오가 있어 콘텐츠를 만들고 판매할 수 있습니다.. 대신 거의 전적으로 광고에 의존합니다., 점점 더 온라인으로 이전되고 있는.

정부가 가만히 앉아서 현상 유지를 방치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입니다..

그래서 지난 주에 방송인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고 채널을 열어야 할 때라고 결정했습니다. 4 중요한 공영 서비스 방송 권한을 보호하면서 개인 소유 및 투자까지.

슬프게도, 반응은 염증성만큼이나 예측 가능했습니다..

채널 4의 장기적인 미래를 보장하는 문제에 관여하고 싶어하는 반대자는 거의 없습니다..

더 행복한 비웃음, 충분히 똑똑하지 않다고 비난’ 채널을 이해하기 위해 4 또는 완전한 학대 히스테리에 빠지기.

판매 후, I want to reinvest the proceeds into levelling up the creative sector, training a skilled workforce to fill the jobs in our booming film and TV studios, says Nadine Dorries (위)

판매 후, I want to reinvest the proceeds into levelling up the creative sector, training a skilled workforce to fill the jobs in our booming film and TV studios, says Nadine Dorries (위)

One Labour MP claimed a Channel 4 sale would be ‘the seedbed of fascism’.

I shouldn’t be surprised. This streak has always existed in and around Channel 4.

Its former head of news, Dorothy Byrne, who has been defending the station, is the same person who in a lecture compared our Prime Minister to Vladimir Putin.

But let’s dump the lazy, overwrought and ill-informed rhetoric from the Leftie luvvie lynch mob and take a cool look at the facts.

Our independent production companies are flourishing, with only seven per cent of the industry’s revenue coming from Channel 4. We made more films in the fourth quarter of 2021 than Hollywood, and dozens of new studios are due to open.

채널 4 is a distinct cultural asset which has created some of the best programmes we have ever been lucky enough to watch. But its salad days are in the past.

It is time to look to a grown-up future against the backdrop of a digital future. We believe we can sell Channel 4 to a buyer who will fund emerging talent, independent and impartial news, and invest in every corner of the UK.

스트리밍 거인이 현장에 폭발했습니다., Netflix와 같은 거대 기업과 함께, Amazon Prime 및 Disney+, 기존 주문 뒤집기. (파일 이미지)

스트리밍 거인이 현장에 폭발했습니다., Netflix와 같은 거대 기업과 함께, Amazon Prime 및 Disney+, 기존 주문 뒤집기. (파일 이미지)

Creative talent can be found everywhere, hidden in plain sight in all backgrounds and corners of this country.

The Government intervened to move Channel 4 to Leeds, despite much opposition within the broadcaster, and there is no reason for a sale not to accelerate that process, moving more of the broadcaster north.

판매 후, I want to reinvest the proceeds into levelling up the creative sector, training a skilled workforce to fill the jobs in our booming film and TV studios.

To develop creative skills in left-behind parts of the country. Channel 4’s sale won’t just benefit the broadcaster. It will deliver a creative dividend for all.

That is a truly Conservative and Thatcherite vision for Channel 4. One where we protect the public service elements of broadcasting, ensure its sustainability and invest in creative skills, opening up the sector to a much broader section of society.

It is fundamentally Conservative to want Channel 4 to grow so it can invest in better technology, content and people and have an even bigger impact on our creative economy than it already has.

That’s what I want to get on with – and the overblown reaction from the same people who snobbishly decried my appointment the moment I walked through my department’s doors won’t stop me.

에 1988, Margaret Thatcher was right. She could see that Channel 4 would only ever reach its full potential when it was free from the constraints of the State – and that is the vision and the outcome we will deli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