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왕세자의 편지는 그가 기금 마련에 뒷자리를 차지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공개: 찰스 왕세자가 미국 재단에 보낸 편지에 따르면 그는 신하들에도 불구하고 기금 마련에 뒷자리를 차지하지 않았습니다.’ Fortnum의 가방에 현금으로 주장’ 행 분노

  • 편지는 찰스 왕세자를 보여줍니다.’ 그의 재단을 위한 기금 마련에 참여
  • Clarence House는 기부금 확보에서 팔 길이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 왕자는 카타르 족장으로부터 250만 파운드를 받은 것으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 웨일즈 왕자가 전 미국 재단 수장에게 쓴 편지 모음은 논란의 여지가 있는 모금 활동에 대한 새로운 빛을 던졌습니다..

    캐시는 Charles가 부유한 기부자로부터 기부금을 확보하기 위해 얼마나 밀접하게 관여했는지 보여줍니다., Clarence House의 공식 주장과 달리 그는 그러한 결정에서 자신을 멀리 유지했습니다..

    그의 특징적으로 명확하지만 거미줄 같은 필체로 쓰여졌습니다., 로버트 히그던과의 서신, 프린스 오브 웨일즈 재단 USA의 상무이사였을 때, 왕실 기념품의 주요 수집가에 의해 판매되었습니다..

    그만큼 19 편지는 그가 기금 마련에 깊은 관심을 가졌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시간을 들여도 크리스마스 전술에 대해 쓰는 날과 새해 전날.

    하나의, 그는 잠재적인 기부자가 돈을 약속하기도 전에 Clarence House의 저녁 식사를 제공하는 것에 대해 불평합니다., 속담: '내가 재미없었나 봐., 물론이야, 그것은 내 시간의 완전한 낭비였습니다!’

    찰스 왕세자가 경매에 부쳐진 여러 서신에는 그가 부유한 기부자들로부터 기부금을 확보하는 데 관여했음이 나와 있습니다., Clarence House가 멀리서만 관여했다고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찰스 왕세자가 경매에 부쳐진 여러 서신에는 그가 부유한 기부자들로부터 기부금을 확보하는 데 관여했음이 나와 있습니다., Clarence House가 멀리서만 관여했다고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만큼 19 판매를 위해 제안된 편지 $3,500 (£3,000) 마다, 사이에 쓰여졌다 1997 과 2008

    그만큼 19 판매를 위해 제안된 편지 $3,500 (£3,000) 마다, 사이에 쓰여졌다 1997 과 2008

    에서 온 편지에서 1997 찰스 왕세자는 모든 자선 기부가 사전에 이루어진 만찬을 조직한 프린스 오브 웨일즈 재단 USA의 전무 이사를 칭찬합니다.

    에서 온 편지에서 1997 찰스 왕세자는 모든 자선 기부가 사전에 이루어진 만찬을 조직한 프린스 오브 웨일즈 재단 USA의 전무 이사를 칭찬합니다.

    이전에 Charles의 궁정은 그의 자선 단체가 '기금 모금과 관련된 모든 결정과 관련하여 왕자 자신과 독립적으로 운영'하고 '모든 운영 및 거버넌스 의무에 대한 책임이 있는' 관리인이라고 주장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지난주, 왕자는 카타르 족장으로부터 현금 258만 파운드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에 있는 Clarence House에서 그에게 개인적으로 배달된 여행 가방에 100만 유로의 지불을 포함하여 2015 그리고 고급 식료품점 Fortnum에서 가방으로 만든 또 다른 현금 기부 & 석공.

    모든 돈은 Coutts 은행으로 전달되어 그의 자선 단체 계좌에 입금되었습니다., 프린스 오브 웨일즈 펀드, 그리고 잘못된 행동에 대한 제안이 없습니다. 왕자 사무실은 이제 현금 지불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Higdon은 워싱턴에 기반을 둔 Prince of Wales 재단을 1997 ...에 2011. 그는 자선 단체를 위해 수백만 달러를 모았지만 그의 높은 급여(연간 £500,000)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전에는 다소 조용하고 통제되었던 왕실 세계에 미국 기금 마련 방법을 도입한 것에 대해 더 많은 논란이 있었습니다..

    그만큼 19 판매를 위해 제안된 편지 $3,500 (£3,000) 마다, 사이에 쓰여졌다 1997 과 2008. 하나의, 12월 31, 2008, 왕자는 부유한 자선가인 Lee Annenberg가, 발터 아넨베르크의 미망인, 전 영국 주재 미국 대사, 기부만 했다 $100,000 (£82,000) 메이 성(Castle of Mey)의 방문자 센터를 향해, 고인이 된 여왕의 스코틀랜드 영지.

    그가 썼어: 상상할 수 있듯이… 수탁자는 매우 슬픈 조금 더 많은 도움이 불가능했습니다, 특히 할머니에 대한 월터의 큰 애정을 볼 때… 나는 이것에 대해 지루한 것이 싫지만 우리가 조금 더 가까이 갈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마지막으로 한 가지 부탁을 해야 합니다. $1.4 백만 그 [였다] 희망했다? 내 짜증을 용서해, 특히 새해에는, 그러나 나는 이 건물을 가능한 한 훌륭하게 처리해 주어야 하는 나의 사랑하는 할머니에게 빚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찰스 왕세자는 로버트 히그던에게 편지를 썼다., 프린스 오브 웨일즈 재단 USA의 전무 이사 1997 ...에 2011

    찰스 왕세자는 로버트 히그던에게 편지를 썼다., 프린스 오브 웨일즈 재단 USA의 전무 이사 1997 ...에 2011

    프린스 오브 웨일즈의 자선 기금에 대한 기부를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PWCF) 셰이크 하마드 빈 자심에서 2011 과 2015

    프린스 오브 웨일즈의 자선 기금에 대한 기부를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PWCF) 셰이크 하마드 빈 자심에서 2011 과 2015

    ' 이번 여름에 내가 겪었던 상황은 아마도 내가 겪은 최악의 상황 중 하나일 것입니다., 6월 21, 1997, 그의 개인 글로스터셔 거주지 Highgrove House에서 메모장에 작성되었습니다., 그는 모든 자선 기부가 사전에 이루어진 저녁 식사를 조직한 Mr Higdon을 칭찬합니다.

    찰스는 썼다: '알았다는 것이 내 사기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 말할 수 없습니다., 미리, 돈이 이미 모였다는 것을!’

    He also wrote about a conversation he had after dinner with two guests who ‘mentioned what vast amounts of personal wealth are waiting to be tapped…’

    In the same letter the Prince reveals one guest ‘muttered something about having no children to leave all his money to & how interested he was in my foundation’. And he talks about raising money by selling prints of his watercolours.

    The letters include a memorandum dated August 14, 2004, in which the Prince expresses his frustration at having to attend dinners without having secured charitable donations up front.

    ‘I only wish they would listen to you as regards not holding dinners unless people have committed to help in advance,’ he told Mr Higdon. ‘When I hear that this was the case recently for the dinner I had to give at Clarence House, I fear I was not amused as, 물론이야, 그것은 내 시간의 완전한 낭비였습니다!’

    The Los Angeles-based collector who put the letters on sale, Alicia Carroll, purchased the letters from the estate of Mr Higdon shortly after his death in 2018 노인들 58. They are now published in full on her Everything Royal website and have been sent to her 92,000 email subscribers.

    Mr Higdon, who was hired to boost Prince Charles’s profile with American benefactors, had previously worked with the US branch of Margaret Thatcher’s foundation. He also worked with Charles’s former valet Michael Fawcett who is now at the centre of a police probe into revelations in The Mail on Sunday that he offered to help a Saudi tycoon obtain both British citizenship and a knighthood.

    A Clarence House spokesman said: ‘The Prince naturally encourages his charities to deliver their objectives, transforming the lives of millions of people. But decisions on whether to accept donations are a matter for the charity concerned and not the Prince him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