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오프 결승전을 앞두고 트라팔가 광장에서 열린 선덜랜드 팬들

선덜랜드 축구팬들은 최근 경기에서 패트릭 비에이라와 또 다른 셰필드 Utd의 스트라이커 빌리 샤프와 맞붙은 후 폭력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면서 웸블리 플레이오프 결승전을 앞두고 트라팔가 광장에서 알몸으로 옷을 벗고 있습니다.

  • 수천 명의 선덜랜드 팬들이 오늘 웸블리에서 열리는 팀 경기를 앞두고 트라팔가 광장에 모여들었습니다.
  • Black Cats는 챔피언십 승격을 위한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Wycombe Wanderers와 대결합니다.
  • 구단 팬들이 환호했다., 불꽃을 일으키고 속옷까지 벗었다, 일부는 분수에 등반
  • 경기가 여러 축구 경기를 괴롭힌 군중 폭력의 반복을 볼 수 있다는 두려움이 있습니다.
  • 축구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폭행당한 사건 이후 클럽은 제재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 선덜랜드 AFC의 팬들은 웸블리 플레이오프 결승전을 앞두고 지난 밤 트라팔가 광장에 내려왔습니다., 팬 폭력이 일주일 후에도 계속될 수 있다는 두려움 속에서 패트릭 비에이라 팬과 셰필드 유나이티드 스트라이커의 대결 빌리 샤프 다른 사람이 머리를 맞대다.

    북동부 클럽의 환호하는 팬들은 의 상징적인 랜드마크에 모였습니다. 런던 금요일 밤에, 플레어 설정, 알몸으로 노래를 부르고.

    극적인 사진은 도시의 Nelson's Column에 모인 수많은 팬들을 보여줍니다., 많은 착용 레플리카 축구 셔츠와 함께.

    일부는 속옷을 벗고 트라팔가 광장의 분수로 올라갔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빨간 플레어를 방출하는 동안.

    선덜랜드 팬들은 어젯밤 트라팔가 광장에서 축하 분위기에 빠졌습니다., 오늘 클럽 플레이오프 결승전을 앞두고 노래를 부르고 있습니다.

    선덜랜드 팬들은 어젯밤 트라팔가 광장에서 축하 분위기에 빠졌습니다., 오늘 클럽 플레이오프 결승전을 앞두고 노래를 부르고 있습니다.

    일부 팬들은 속옷을 벗고 런던 랜드마크의 분수대에 올라 분위기를 만끽했습니다.

    일부 팬들은 속옷을 벗고 런던 랜드마크의 분수대에 올라 분위기를 만끽했습니다.

    기타, 복제 축구 셔츠를 입고 여기 사진, 저녁 축제를 위해 Nelson's Column 바닥에 모였습니다.

    기타, 복제 축구 셔츠를 입고 여기 사진, 저녁 축제를 위해 Nelson's Column 바닥에 모였습니다.

    Black Cats는 지난 2018년 리그 1로 강등된 이후 처음으로 잉글랜드 축구의 2부 리그 복귀를 노리고 있습니다. 2018

    Black Cats는 지난 2018년 리그 1로 강등된 이후 처음으로 잉글랜드 축구의 2부 리그 복귀를 노리고 있습니다. 2018

    밤이 지지자들을 끌어들였을 때’ 현장의 경찰이 물건이 손에 잡히지 않는 것을 방지하려고 노력하면서 향연은 계속되었습니다., 문제나 폭력에 대한 보고 없이.

    수천 명이 이번 주말 웸블리에서 열리는 Wycombe Wanderers와의 리그 1 플레이오프 결승전을 위해 이 도시에 있습니다., 승자는 잉글랜드 축구의 두 번째 계층으로 승격됩니다..

    검은 고양이들,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십 복귀를 노리는 선수 2018, 셰필드 웬즈데이를 이기고 웸블리에 자리를 예약했습니다. 2-1 두 다리에 걸쳐 합산하여.

    서포터들에 의한 여러 피치 침공을 본 한 주가 지난 후 오늘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더 많은 관중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서포터들에 의한 여러 피치 침공을 본 한 주가 지난 후 오늘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더 많은 관중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수천명의 선덜랜드 팬들은 그들의 팀이 웸블리에서 Wycombe Wanderers를 이길 수 있기를 희망하며 수도를 방문했습니다.

    수천명의 선덜랜드 팬들은 그들의 팀이 웸블리에서 Wycombe Wanderers를 이길 수 있기를 희망하며 수도를 방문했습니다.

    다른 선덜랜드 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경찰이 금요일 저녁 트라팔가 광장에서 빨간 불꽃을 들고 있는 남자와 이야기하고 있다.

    다른 선덜랜드 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경찰이 금요일 저녁 트라팔가 광장에서 빨간 불꽃을 들고 있는 남자와 이야기하고 있다.

    밤까지 이어진 파티 분위기, 해가 진 후 오랜 시간이 지난 후 트라팔가 광장을 밝히는 붉은 조명과 함께

    밤까지 이어진 파티 분위기, 해가 진 후 오랜 시간이 지난 후 트라팔가 광장을 밝히는 붉은 조명과 함께

    Wycombe는 작년에 강등된 후 처음으로 위의 리그로 복귀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MK Dons를 이겼다 2-1 플레이오프 결승 진출을 위한 합산.

    이 관계 중 어느 쪽도 팬 문제를 보지는 않았지만, 지난 주에 팬이 경기장을 침범하고 심지어 선수를 공격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던 수치스러운 장면이 다시금 큰 판돈이 걸린 경기가 될 수 있다는 두려움이 있습니다..

    크리스탈 팰리스의 감독인 패트릭 비에라(Patrick Viera)는 이번 주 경기 후 머지사이드 클럽의 팬들이 경기장으로 달려온 후 에버튼 팬과 언쟁을 벌였습니다..

    Toffees는 다음 시즌을 위해 프리미어 리그 지위를 확정한 것을 축하했습니다. 3-2 Goodison Park에서 Eagles에 대한 승리.

    팬들이 경기장에서 선수들을 몰아붙였을 때, 비에라, 원정팀 탈의실로 가려고 경기장을 가로질러 걸어가던 한 팬이 그를 향해 욕설을 퍼붓고 가운데 손가락을 건넸다..

    비디오는 전 아스날 선수가 홈 서포터에게 반응하고 쫓겨나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보입니다..

    Patrick Vieira는 Crystal Palace의 감독이 고립되고 보호받지 못한 후 다른 Everton 팬들이 입장하기 전에 서포터를 발로 차기로 나타났습니다.

    팬 영상은 비에이라 앞에서 외설적인 제스처를 취하는 서포터를 보여줍니다.

    Patrick Vieira는 Crystal Palace의 감독이 고립되고 보호받지 못한 후 다른 Everton 팬들이 입장하기 전에 서포터를 발로 차기로 나타났습니다. (왼쪽). 팬 영상은 비에이라 앞에서 외설적인 제스처를 취하는 서포터를 보여줍니다. (권리)

    Patrick Vieira는 이후 팬과의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2 에버튼에게 패배. 사진은 에버튼의 감독인 프랭크 램파드가 코치들과 축하하는 동안 비에라가 경기장을 가로질러 걷고 있는 모습입니다.

    Patrick Vieira는 이후 팬과의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2 에버튼에게 패배. 사진은 에버튼의 감독인 프랭크 램파드가 코치들과 축하하는 동안 비에라가 경기장을 가로질러 걷고 있는 모습입니다.

    지난 밤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프리미어 리그 축구 경기가 끝난 후 축하하기 위해 에버튼의 팬들이 경기장을 침범했습니다.

    지난 밤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프리미어 리그 축구 경기가 끝난 후 축하하기 위해 에버튼의 팬들이 경기장을 침범했습니다.

    경기 후 사건에 대해 물었다., 비에이라, 자신의 행동에 대해 FA 조사를 받고 있는 사람, 말했다: ' 그것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습니다.’

    And earlier in the week Sheffield United striker Billy Sharp was headbutted by a Nottingham Forest fan after the East Midland’s club won a penalty shoot out to book its place at Wembley for the Championship play-off final.

    Hundreds of fans tore onto the pitch at the City Ground to celebrate with Forest’s players, while Sheffield United players were left to wade through them to get back to the dressing room.

    In the melee Blades striker Sharp, who had previously played for Forest, was headbutted by a Nottingham Forest season ticket holder.

    Clubs have been threatened with stadium bans after Nottingham Forest's pitch invasion led to violent scenes on Tuesday

    Clubs have been threatened with stadium bans after Nottingham Forest’s pitch invasion led to violent scenes on Tuesday

    The judge told Biggs (pictured in police mugshot) that he would serve half of the 24-week sentence and ordered him to pay £500 compensation to footballer Billy Sharp, as well as a £128 surcharge and £85 costs

    Nottingham Forest fan Robert Biggs (사진), 30, of Derbyshire, entered his guilty plea at Nottingham Magistrate's Court this morning after being held in custody overnight. He has been sentenced to 24 weeks' jail.

    The judge told Robert Biggs (사진, 왼쪽, in police mugshot and right) that he would serve half of the 24-week sentence and ordered him to pay £500 compensation to footballer Billy Sharp, as well as a £128 surcharge and £85 costs

    A shocking video of the incident showed Sharp standing on the sidelines before being struck by the fan, something that caused him to fall to the floor and left him needing stitches.

    Electrical engineer Robert Biggs, from Ilkeston, 더비셔, 투옥되었다 24 weeks and banned from the stands for 10 years after pleading guilty to assault two days after the match.

    The court heard how he had consumed ‘a quantity of alcoholbefore carrying out the ‘senseless act of violence’, which the judge said demanded a custodial sentence.

    Nottingham Forest issued a statement following the incident saying it would ban the person responsible for life.

    The incident prompted football chiefs to threaten sanctions for clubs where fans behaved in a disorderly or violent manner following matches.

    If they are promoted, Nottingham Forest risk being forced to play their first Premier League game this century before a reduced capacity as a result of the incident after Tuesday’s play-off semi-final.

    The following night, 수요일에, Northampton fans invaded the pitch and reportedly threw a flare towards Mansfield players after their defeat in the League Two playoff semi-finals.

    Northampton fans reportedly threw a flare towards Mansfield players after their playoff defeat on Wednesday night

    Northampton fans reportedly threw a flare towards Mansfield players after their playoff defeat on Wednesday night

    Ugly scenes: Two home fans broke onto the pitch at Sixfields after Mansfield got the better of their side on Wednesday

    Ugly scenes: Two home fans broke onto the pitch at Sixfields after Mansfield got the better of their side on Wednesday

    Security soon intervened when the supporters made a beeline for Mansfield players at the League Two clash on Wednesday

    Security soon intervened when the supporters made a beeline for Mansfield players at the League Two clash on Wednesday

    The Cobblers were unable to overturn a 2-1 deficit in Wednesday’s second leg at Sixfields Stadium, instead losing 1-0 on the night and crashing out with a 3-1 aggregate defeat.

    Yet a couple of their supporters did not take the elimination well, with two home fans somehow getting past stewards and onto the pitch before making a beeline for Mansfield stars.

    One appeared to confront Stags striker Jordan Bowery, while The Sun are reporting that a flare was even thrown at the visiting side.

    As well as the ugly scenes at Goodison Park on Thursday, pitch-invading Port Vale supporters appeared to punch Swindon players following their League Two playoff semi-final victory.

    What should have been a night to savour for the Port Vale ended in disgrace when home fans invaded the pitch to celebrate their victory and then appeared to throw punches towards crestfallen Swindon players.

    Sky Sports cameras captured the moment Vale fans became embroiled in an altercation with opposition players on the pitch, with punches seemingly thrown during the melee.

    Port Vale fans appeared to punch Swindon Town players (오른쪽 하단) after their club won its League Two playoff semi-final

    Port Vale fans appeared to punch Swindon Town players (오른쪽 하단) after their club won its League Two playoff semi-final

    A pitch invasion by fans after the game turned sour when Swindon players were attacked, with security having to intervene to pull the players away from trouble

    A pitch invasion by fans after the game turned sour when Swindon players were attacked, with security having to intervene to pull the players away from trouble

    Jack Payne, Ben Gladwin and Jake O’Brien appear to have be the three Swindon stars targeted by the fans, before security soon intervened to pull them away from the trouble.

    Swindon boss Ben Garner said after the match that he and his players felt ‘afraid for their safetyas the opposition’s fans punched and kicked the Robins on the pitch.

    Garner also said: ‘What they have had to put up with coming off that pitchplayers have been physically and verbally abused.

    ‘I know I’ve seen it in some of the other play-off games, I don’t know where we’re going as a country it’s absolutely disgusting.

    In response to the series of violent incidents, EFL have chiefs threatened clubs with stadium closures and points deductions on Wednesday night, saying in a statemen after the trouble at Forest: ‘We recognise this lawlessness is being conducted by a small minority of individuals and the majority attending matches are a credit to their club.

    '하나, it is not acceptable for fans to enter the field of play at any time given the EFL’s objective is to ensure our matches remain safe and welcoming for all.

    ‘This summer we will consider what further measures are at our disposal, including the potential use of capacity reductions or similar mitigations. Punitive action will follow for those who continue to disregard ground regulations and break the law at matches.